http://www.Rollei35club.com
 ID PW    
정보·스터디  |   커뮤니티  |   갤러리  |   회원장터  |   OLD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기존의 '까페' 보다 더 자유롭고 열린 공간입니다.

제목: 제 근황 + 작명요청
이름: 황현수 * http://0-0v.net


등록일: 2010-03-16 09:01
조회수: 2389 / 추천수: 120


aaa.jpg (43.7 KB)

오랬만입니다.
정말로 이제는 아는 이름보다 모르는 이름이 많내요.

지난주에 함순섭님의 반가운 전화를 받았습니다.
DC에 출장오셨는데 뉴욕에 들리게되면 기회를 봐서 한번 보자는 내용이었죠.
몇 년만에 찾아온 기회인데.. 참 뵙고 싶었는데.. 저는 지금 LA에 있네요.
회원정보 수정도 할 겸 들어왔다가 혹시라도 누군가 궁금해 하실까봐 근황이나 남깁니다.

지난해 여름에 뉴욕생활 정리하고 LA로 왔습니다.
아내되는 사람이 공부중이라 아직 결혼식도 못올렸지만 양가 부모님들께 승낙받고 같이 살고 있어요.
결혼식은 한 2년 있다가 공부 끝나는대로 한국에 들어가서 할 지..도 모르구요.
둘 다 공장에서 찍어내는듯한 한국식 웨딩홀 결혼식은 싫어하는지라
어쩌면 하와이 같은데서 부모님과 친한 지인들만 모아 식을 올릴 수도 있겠죠. <- 이건 돈을 많이 벌어놔야 가능.. ㅜ_ㅜ

일은 예전부터 꿈꿔왔던 세계각지로 출장많이 다니는 일을 어떻게 하게되어 그간 뉴욕도 두 번이나 다녀왔는데,
현재는 창 밖의 전망 하나는 꽤 좋은 사무실을 내어준 회사에서 컴퓨터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셋업하는 회사라 일은 많고 급여는 그리 많지않습니다만,
뉴욕 렌트비에 비하면 LA 렌트비는 1/3 ~2/3 수준에 집은 더 크니 생활하는데는 큰 지장이 없네요.
이 회사 건이 잘 만 진행된다면 저희 가족이 안정적으로 자리잡고 사는데는 도움이 많이 될 좋은 인연을 만난 것 같습니다.
몇 년안에 지사라도 설립하게 되면 뉴욕으로 돌아 갈 수 있는 기회도 물론 있구요.

얼마후면 아이도 태어납니다.
타블로&강혜정부부와 비슷한 때 가졌어요.
의사말로는 딸이라는데 아직 이름을 못 지었네요.
어느 한 국적에 구애되지 않는 글로벌한 이름을 지어주고 싶어
Haru, Yui, Bia, Lia, Mina 등등 지금은 생각도 다 안나는 이름들을
위키피디아에서 인물검색까지 해가며 찾아보았지만 딱히 마음에 드는게 없네요.
***좋은 이름 있으시면 댓글 좀 달아주세요.***
영어권 사람들이 발음하는게 곤란하거나 이상한 의미가 있는건 안되고
가급적 2~3음절로 끝나는 이름이면 좋겠습니다.
미국은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병원에서 바로 출생신고를 하는데
좋은 이름을 찾지 못하면 아내가 마음대로 지어버릴 기세입니다.
(똑똑한 여자 이름이 좋다고 무려 퀴리부인의 퀴리와 신사임당의 사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ㅠ_ㅠ)

사진이야기도 좀 할까요?
작년에 사진숙제라는 프로젝트에 참가 했었어요.
연말에 서울에서 전시회도 했었대요.
올해에는 뉴욕에서도 전시하고 책도 나온다는데
혹시 서점에서 사진숙제라는 제목의 사진책을 보시면 한번 들쳐봐주세요.
제가 찍은 사진도 몇장 들어가 있답니다.

작년에 올림푸스ep-1에 한참 꽂혔다가
업그레이드된 ep-2가 나왔다는 소식에 결제직전까지 갔었어요.
하지만, 아기용품구입과 연말연시에 사람노릇해야 한대서 접어야 했죠.  
총각시절 에셀알클럽등에서 몇백짜리 카메라를 사서 십몇만원이라고 와이프님을 속였다는 글을 볼 때만 해도
제가 그런 상황에 놓이게 될지는 몰랐어요.
올해 저렴한 가격에 epl-1이 나왔는데 이젠 제 통장에 돈이 없네요.
분명 계속 돈을 벌고는 있는데 제 주머니에는 돈이 없으니 이상한 노릇입니다. ㅡ_ㅡ
이래서 아빠들이 비상금을 만드나 봅니다.

이번 달 말에 좀 더 큰 집으로 이사합니다.
아이도 곧 나오니 방이 따로 있는 아파트가 필요해서요.
이삿짐을 싸면서 뉴욕에서 짐 부칠때 썼던 박스들을 정리하다보니 카메라들이 굴러나오네요.
캐논 에후왕은 밧데리가 없는지 light로 놓아도 불이 안들어오고
롤라이35se는 또 반셔터가 안되네요.
둘 다 사진찍는데는 문제가 없고
저는 통장에 돈이 없는 가난뱅이이므로 그냥 쓰기로 합니다.
롤라이35에 필름을 넣으려 뒷판을 열었더니
작년 이맘때쯤 다시 사진을 찍어보겠다고 야심차게 넣어 두었던 필름이 들어있네요!!!
카운터가 리셋되어 이제는 몇장이나 찍어두었나도 모르겠고
어쩌면 다 타버렸을지도 모르는데
일단 주말에 챙겨서 나가봐야겠습니다.

8년전 서랍속에서 롤라이를 찾아냈던 그 때처럼 가난한 취미 사진가로 이제 다시 시작합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김희주
아...드디어 부인께서 출산을 앞도고 계시군요..
순산을 기원드려요~
어떤 이름을 선택하시든, 지금처럼 고심에 고심을 거듭해서
직접 지어주시면 의미가 깊을듯 합니다. ^^
2010-03-16
10:12:07
김갑규
딸은 키우기 아주 좋습니다.아빠의 보물이 될듯..
이름은 딱한가지가 떠오르내요.
대한미국의 한
미국의 미
그저 딸낳은 아빠들 기분좋으시라고 우스게 소리한번 떨고 갑니다.
2010-03-16
13:31:46
김진회
오랜만이예요 ^^
잘지내시는것 같네요
저두 순산 기원해요~
2010-03-16
21:39:12
이숙진
완전 오랜만입니다....ㅎㅎㅎ
결혼 하셨었군요....^^ 축하드립니다, 더불어 순산 기원합니다...^^
좋은 멋진 아버님이 되시길!!!
작명은...제가 쏀쓔가 발바닥이라 다른 분꼐 패쓔~~~ 하겠습니다...^^;;;
2010-03-17
15:26:24
함순섭
ㅋㅋ 잘 살어.
얼굴 한 번 보고 맛난 것 사줄려고 했는디....
근디 이번에 새삼 느낀 것인디..
미국 음식이 왜그리 짜.
예전에는 못 느꼈는디, 이젠 나도 나이가 들어서 그런감
2010-03-24
01:12:37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7471
 황호섭
 요즘 필름값이 장난아니네요...  8 2007-12-29 55 1226
 황현수
 제 근황 + 작명요청  5 2010-03-16 120 2389
7469
 황현수
 갤러리 팁  6 2009-04-26 89 2239
7468
 황현수
 롤라이35가 돌아왔습니다.  6 2008-04-29 67 2132
7467
 황현수
 Yashica D 업어왔어요.  7 2008-04-18 74 2100
7466
 황현수
 Guitar Hero III 에 대한 단상  5 2008-03-13 62 1648
7465
 황현수
 이사해요  9 2008-03-05 66 1813
7464
 황현수
 오랫만에 글쓰니까 쵸큼 어색.. ^_^a  6 2008-02-26 47 1447
7463
 황현수
 [자게성질문] 듀얼모니터 영상편집/재생과 관련해서 질문이 있어요.  3 2007-11-06 57 1758
7462
 황현수
 가을  7 2007-09-06 43 1313
7461
 황현수
 일년만에 찾았습니다.  4 2007-06-14 57 1193
7460
 황현수
 요즘 사고 싶은게 너무 많아요.  5 2007-05-11 56 1277
7459
 황현수
 홈씨어터, HTPC  5 2007-04-25 57 1319
7458
 황현수
 미국 버지니아 공대 총기난사  6 2007-04-17 51 1424
7457
 황현수
 *^_^*  9 2007-02-22 70 1324
7456
 황현수
   홍창기 선생님과 여러 회원님들께.  3 2007-02-05 80 2379
7455
 황현수
 자다가 혀 깨물어 보신분?  7 2007-01-25 66 1826
7454
 황현수
 작명  1 2007-01-20 66 1167
7453
 황현수
 필터링  9 2007-01-19 61 1249
7452
 황현수
 제 홈페이지 도매인이... ㅜ_ㅡ  7 2007-01-17 55 130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7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DQ'Style 
이미지 자료 게시판 | 사용자 사전 게시판
▲ 홈페이지 맨 위로 이동
ⓒ 2002 Rollei 35 Fan Site. Rollei35club.com. All right reserved.
Since 2002. 0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