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Rollei35club.com
 ID PW    
정보·스터디  |   커뮤니티  |   갤러리  |   회원장터  |   OLD


갤러리 > 품평 갤러리
1일 1개의 게시물을 작성하실 수 있으며, 디카사진을 제외한 필카작품에 한정합니다.
진지하고 심도있는 품평을 할 수 있도록 코멘트에 작성자명은 나오지 않습니다.

벙어리 딸, 소화의 귀(耳)로 피어난 꽃... 능소화(凌霄花)


벙어리 딸, 소화의 귀(耳)로 피어난 꽃... 능소화(凌霄花)


금년에도 능소화를 많이 찍었는데 필름으로는 처음 입니다. (1-필름 / 2-디카)
역시나... 선예도와 그 쨍한 표현은 디지털이 강하나 진한 표현과 물기 촉촉한 사진 느낌, 그리고 공간감은 필름이 더 앞서는 것 같다는 ... 개인적인 생각이 듭니다.

1. m6ttl, smlx 35 1.4 asph / kodak portra 160vc / 청도 운문사의 돌담장
2.1ds mk2, ef35 1.4 / 남평문씨 세거지의 돌담길


능소화(凌霄花) 이야기...

나는 귀를 닮은 꽃입니다.
담장이나 나무에 기대어 한여름의 햇살에 피어나는 꽃, 그 꽃을 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작은 바람에도 하늘거리는 꽃이지만 아무리 거센 폭풍우가 몰아쳐도 끝내 다시 피어나는 강인한 꽃이랍니다.

작은 시골마을에 어머니와 단 둘이 사는 '소화'는 아주 어여쁜 아가씨였습니다.
얼마나 어여쁜지 근방의 총각들의 마음을 다 빼앗아 가버릴 정도였습니다.
그 소문은 소문을 타고 궁궐에까지 들어갔고, 임금은 소화를 궁녀로 삼았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어여쁜 소화에게는 말 못 할 아픔이 있었으니 듣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듣지 못했으니 자연 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어떤 소리도 들을 수 없었던 소화, 그래서 그는 누가 자기를 바라보면 그저 웃어주었던 것이죠.
그렇게 웃는 모습만 보아도 너무 아름다웠기에 사람들은 소화가 벙어리라는 사실조차도 몰랐습니다.
단지 수줍음을 많이 타서 그런가 했던 것이죠.

소화의 어머니는 그저 소화가 평범하게 살아가길 원했습니다.
듣지도 못하고, 말 못하는 벙어리인데 아무리 예뻐도 평탄한 삶을 살아갈 수 없을 것 같아서
때로 산신에게 '저보다 딸이 먼저 죽게 해 주십시오' 기도를 하기도 했으니까요.
사람들은 소화가 궁녀로 뽑혀 가자 경사가 났다고 했지만,
두 모녀에게 그 소식은 청천벽력과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두 모녀는 밤 새워 서로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서로 말하지 않아도 그들은 서로의 마음을 읽을 줄 알았던 것이죠.
"소화야, 그 곳에 가서도 잘 지내야 한다."
"…."
소화는 궁궐에 들어가자 곧 임금의 눈에 들어 빈이 되었지만
소화가 벙어리라는 것을 안 임금은 그 이후로 소화를 찾는 일이 없었습니다.
다른 궁녀들도 그를 시기하였고 소화는 가장 깊은 곳, 구석진 곳에 살게 되었단다.
그렇게 임금에게 잊혀져 살아가던 소화는 어머니가 너무도 보고 싶었습니다.
'어머니, 보고 싶어요.'
한편 소화를 궁궐로 보낸 뒤 어머니의 하루하루는 바늘방석에서 지내는 것만 같았습니다.
소화를 팔아 자기가 편한 생활을 하는 것 같아서 죄의식도 느꼈습니다.
그러나 궁궐로부터 좋은 소식이 있기만을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딸의 소식은 빈이 되었지만
벙어리란 것이 알려진 후에 궁궐의 가장 깊고, 구석진 곳에 살고 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그 소식을 들은 이후 어머니는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고,
어머니가 앓아 누우실 즈음에 소화도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다시 찾아주지 않는 임금에 대한 원망과 궁녀들과 다른 빈들의 시기와 질투 등으로 앓아 누웠습니다.
"하나님, 단 한 번만이라도 어머니를 만나고 싶어요."
"하나님, 단 한 번만이라도 소화를 보고 싶습니다."
그러나 두 모녀의 간절한 기도는 이뤄지지 않았고
마침내 어머니는 소화에 대한 그리움에 사무쳐 울다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궁궐에서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은 소화는 장례식을 치르기 위해 집을 찾았습니다.
동네사람들마다 혀를 차며 두 모녀의 기구한 운명을 슬퍼하였습니다.
소하는 어머니의 무덤에 엎드려 한없이 울고 또 울었습니다.
"소하야, 울지 마라. 에미가 네 귀가 되어줄게."
소하는 깜짝 놀랐습니다. 난생 처음 생생하게 귀로 듣는 소리였습니다.
어머니와 수많은 대화를 나누긴 했지만 마음과 마음으로 나누는 대화였습니다.
"어머니, 아니에요. 편히 쉬세요."
무덤가에서 소화를 지켜보던 사람들도 깜짝 놀랐습니다.
"아니, 벙어리라더니 저렇게 또박또박 말을 하잖아!"
"그럼, 그게 헛소문이었단 말인가?"
소화는 귀를 의심했습니다. 사람들이 두런두런 거리는 소리가 들렸고,
분명히 남의 목소리가 아닌 자기의 목소리를 들었으니까요.
"어머니!"
"그랴, 여름날이면 내가 있는 궁궐 담을 끼고 피어나마.
그래서 우리 소화가 임금님에게 사랑받는 것도 봐야지.
내 무덤가에 있는 흙 한 줌을 가져다 네가 거하는 궁궐 담에 뿌리려무나."
장례식을 마치고 궁궐에 들어간 소화를 임금님이 불렀습니다.

"빈은 그동안 왜 한 마디 말도 하지 않았는가?"
"사실은 그동안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벙어리였습니다."
"그래? 짐은 빈이 나를 못마땅하게 여겨 그런다고 생각했었소."
"어찌 그럴 수 있겠습니까?"
"목숨을 거둘 수도 있었으나 너무 아름다워 차마 그럴 수가 없었소."
소화는 어머니의 말씀대로 무덤에서 가져온 흙을 궁궐의 담에 뿌렸습니다.
임금의 사랑을 듬뿍 받을수록 소화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더 커져만 갔습니다.
이른 봄부터 어머니 무덤가의 흙이 뿌려진 궁궐담에는
푸릇푸릇 싹이 나오며 담장을 기며 이파리를 내었습니다.
그리고 여름 날, 귀 모양을 닮은 꽃이 피었습니다.
'아, 어머니! 어머니!'
그 이후로 능소화는 아주 오랫동안 궁궐을 출입하는 양반들 집에 심기워져
사랑을 받아 양반꽃이라는 이름을 얻기도 했답니다.
아무리 거센 폭풍우가 몰아쳐도 끝내 다시 피어나는 강인한 꽃이 된 이유는
어머니의 마음을 담아 피어났기 때문이랍니다.

.
.
* rollei35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8-17 17:10)
  -목록보기  
제목: 벙어리 딸, 소화의 귀(耳)로 피어난 꽃... 능소화(凌霄花)


사진가: 김준택 * http://www.daehae.or.kr

등록일: 2005-07-13 10:47
조회수: 1453
회원님
이런 슬픈전설이 있었다니...-_-;;
올려주신...작품도...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2005-07-13
10:56:38
회원님
대략...초점 대박이네요
2005-07-14
00:44:57
회원님
꽃잎을 한참 보고 있자니 어지럽습니다.(@@)
2005-07-14
14:43:29
회원님
사진과 사연 잘 보았습니다.
위엣 사진 너무 좋습니다.
2005-07-14
19:07:5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이미지 자료 게시판 | 사용자 사전 게시판
▲ 홈페이지 맨 위로 이동
ⓒ 2002 Rollei 35 Fan Site. Rollei35club.com. All right reserved.
Since 2002. 05. 27